[핫스터프] 아무거나 올릴 수 없어도 좋아, 보기만 해도 흐뭇한 탁자

Posted at 2009. 3. 9. 23:12// Posted in 트랜디뷰/라이프


012345


어쩌면 아무것이나 올리기가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 테이블이지만 애지중지 보기만 해야할 수도 있다.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자동차 디자이너 중 한명인 'Phil Frank'가 자신이 그동안 경험한 차량 디자인의 컨셉을 가구에 결합하여 만든 카본섬유 'PFD(Phil Frank Design의 약자다) Spyder Table'을 두고 하는 말이다. 마치 거미다리를 연상케 하는 4개의 다리는 카본으로 만들어 견고함과 동시에 미려한 라인이 인상적이다. 100개가 한정생산되는 이 제품은 Phil Frank를 통해 일일히 생산되고 수작업으로 검사되며 각인이 새겨져 그 희소성을 높혔다. 제품은 20인치 크기의 2323 Spyder와 16인치 크기의 커피테이블인 2553 Spyder로 나뉘며 가격은 $7,500~$10,000 가량이다. 그의 말에 의하면, 어떤 집이나 사무실, 또는 매력적인 차고에 두고 사용하는 제품으로 만들고 싶다고 하던데 과연 그 품위를 지킬만한 다른 액세서리나 차고의 차가 어떤것일지 더 고민이다. 마지막으로 그의 멋진 자동차 디자인을 살펴보자.











Source by phil-frank
Edit by
뜨거운 것이 좋아! 핫스터프 1.0 http://hotstuff.kr



제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핫스터프를 +구독해보세요.
   구글 버즈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